전 세계 세종학당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원들과 국내외 한국어 교육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세종학당재단이 주관한 ‘2018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가 7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와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렸다.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는 해외 한국어 교육 관계자를 국내로 초청해 그들의 한국어 교육 전문성을 키우고 한국어 교육자 간의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열린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101개소의 세종학당 교원과 관계자를 비롯해 국내 한국어 교육 전문가 등 44개국 2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 주제는 ‘한국어로 빚은 꿈, 세계를 물들이다’라로 다채로운 강연과 교원 연수, 문화 체험 등을 통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의 한국어 및 한국문화 보급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

7월 10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세종학당 홍보대사 배우 안성기가 참여한 ‘당신은 한국어 홍보대사’라는 홍보영상을 상영과 송승환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 ‘한국문화와 평창동계올림픽’을 주제로 강연했다.

문체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세계 각지의 우수 세종학당 운영기관장(대학 총장·부총장)을 처음으로 초청해 그동안의 노고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문체부 장관상을 수여했다.

이번 초청은 세종학당 우수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서, 터키 앙카라대학교 총장, 몽골국립대학교 부총장 등 총 20여 명의 대학 관계자가 함께했다.

문체부 담당자는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가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이번 행사가 전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어 교육 관계자들이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뜻 깊은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어 및 한국문화의 보급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소통과 화합의 자리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취재 / 코리아저널리즘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