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는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 전국 최초로 주민 참여형 태양광 1호 발전소를 안산정수장에 건립하고 28일 준공했다.

이번에 준공된 발전소는 햇빛발전조합이 주민 참여 방식으로 총 4억 원을 투입해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에 207kW 용량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 것으로 매년 4천9백만 원의 발전 수익금이 발생하는 규모다.

안산시와 햇빛발전조합은 ‘안산 에너지 비전 2030’의 역점 시책으로 시민햇빛발전소를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공공건물 옥상과 상수도 시설 등의 유휴공간에 지역 주민이 투자하고 수익을 가져가는 주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발전소 13개소 설비용량 1천425kW를 운영 및 건설 중이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가 주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 사업의 확산을 위해 ‘수도법’과 ‘하수도법’ 등의 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시설의 에너지 자립을 향상하기 위한 기술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산시는 상하수도 시설 기능에 영향이 없는 유휴부지 제공과 태양광 사업을 위한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절차 지원, 사업성과 홍보 등의 역할을 수행했으며 햇빛발전조합은 주민 투자와 태양광 발전 수익을 활용한 지역사회 공헌 및 이행 등을 담당했다.

지난해 12월 21일 환경부는 주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 선도사업의 성공 모델인 안산시 시민햇빛발전소 같은 사업을 전국 상하수도 시설을 대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전국 8곳의 지자체와 협동조합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상하수도 시설은 대표적인 에너지 다소비 시설로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총 전력 중 1.4%를 사용하고 있으며 정수처리와 하수처리 공정에서 사용되는 전력량이 그중 38%를 차지한다.

특히 상하수도 시설은 유휴공간의 비중이 높으며 도시 외곽에 위치해 민원 발생 소지가 적고 땅값이 상대적으로 낮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가 역점 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비전 2030’과 주민 참여형 태양광 선도사업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이행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끼며 시민이 참여하는 에너지 생산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취재 / 코리아저널리즘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