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대기 환경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2019년 전기이륜차 민간보급사업을 오는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600대로 대기 환경 개선과 늘어나는 친환경 이륜차 수요에 발 빠르게 대처할 계획이다.

지난 2018년에는 전기이륜차 53대를 보급했다.

총사업비는 15억원(국비·시비 각 7.5억원)으로 전기이륜차 구매 시 보조금은 차종의 유형과 규모에 따라 230∼350만원까지 보조금을 차등 지원하며 기존 내연기관 이륜차 폐차 후 구매 시에는 2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보조금 지원대상 차종은 환경부에서 인증 고시한 전기이륜차로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포털(ev.or.kr)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전기이륜차 구매지원 신청대상은 인천광역시에 주소를 둔 만 16세 이상 개인, 사업자, 법인, 공공기관 등이며 신청자가 전기이륜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면 제조·판매사에서 20일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포털(ev.or.kr)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궁금한 사항은 시 에너지정책과(032-440-4358)나 전기이륜차 제조·판매사로 문의하면 된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전기이륜차는 소음과 배출가스가 없어 대기 환경 개선에 효과적인 친환경 차량”이라며 “많은 시민께서 관심을 갖고 전기이륜차 보급사업에 참여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취재 / 코리아저널리즘뉴스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