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문화유적 연구를 수행할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소재)가 오는 23일 정식 출범한다.

전북은 전북혁신도시건설 당시(2008∼2012년) 전주·익산 일원의 만경강 유역 완주 일대에서 70여 개 소 이상의 초기 철기 유적이 발굴되는 등 한반도 고대 철기문화가 활성화됐던 지역이다.

초기 철기 문화권은 우리나라 고대국가 형성의 시작점이자 본격적인 정치체제가 성립되는 기반으로서 문화재 연구사에 큰 의의를 지닌다.

전북 지역에는 가야사 연구 대상 유적 총 1천672건 중 23%가 분포해 있는 곳으로 특히 만경강 유역 초기 철기 문화 세력은 동부지역 가야 문화권 형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동안 영남 위주로 가야 유적 조사가 진행되면서 전북 지역 유적 조사는 상대적으로 미흡해 이를 전담하는 연구기관 설치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정부는 정부 혁신 역점과제에 따라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를 신설해 전북 지역의 유적 조사를 전담하고 미흡했던 가야 문화권 연구의 지역적 편차도 해소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을 계기로, 한반도 철기 문화권 유입경로인 만경강 유역의 초기철기 유적 조사를 활발히 진행하는 한편, 고조선, 마한, 백제로 이어지는 고대사의 핵심 연결고리를 찾는 데 이바지할 것이다.

후삼국 시대를 처음 연 후백제 도성 연구, 불교 유적 등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 학술조사를 통해 역사문화 콘텐츠의 원천 자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유산 관광자원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 내 지방연구소는 기존 6개 소(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에서 이번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신설로 총 7개소로 늘어나게 된다.

취재 / 코리아저널리즘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