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개발 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가 19일 ‘세계인도주의의 날’을 맞아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했다.

세계인도주의의 날은 지난 2003년 8월 19일 이라크 바그다드 UN 본부에서 일어난 폭탄테러로 목숨을 잃은 22명의 인도주의 활동가들을 기리기 위해 2008년 UN 총회 결의로 제정됐다.

이후 매년 이날이 되면 인도주의의 정신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가 지구촌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코이카는 2014년부터 매년 캠페인을 개최해 세계인도주의의 날 제정의 의미를 되새기고 인도주의의 의미와 연대의 가치를 나누고 있다.

올해는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KCOC), UN 기구, 국제개발 협력·인도주의 NGO 등 12개 단체와 손잡고 ‘함께하는 인도주의’를 주제로 각종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토크콘서트, 온라인 사진전, 각 기관의 캠페인 릴레이 영상 등으로 구성됐다.

그중 토크콘서트는 ‘비긴어게인, 위기 속의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로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 대강당에서 개최됐으며, 코이카 공식 페이스북 및 유튜브 등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문지애 전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코이카,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유엔난민기구(UNHCR), 아디, 월드비전,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등 6개 단체의 현장 활동가가 생생한 현장 활동 경험을 전하며 인도주의의 의미와 연대의 가치를 나누었다.

코이카는 또한 다음 카카오 갤러리를 통해 ‘2020 세계인도주의의 날’ 온라인 사진전을 진행 중이다.

사진전은 난민, 긴급구호와 그 이후, COVID-19 대응과 보건 현장, 식수와 위생, 교육 등 5개 주제 총 100장의 사진이 전시중이다.

12개 단체가 모두 함께 참여하는 이 사진전은 8월 18일부터 10월 15일까지 약 두 달 간 진행될 예정이다.

송웅엽 코이카 글로벌파트너십본부 이사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과 기후 변화에 따른 이상 기후로 전례 없는 인도주의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올해, 이 캠페인이 전하는 의미는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하다”며 “캠페인을 통해 복합적인 인도적 위기 상황에서 연대의 의미와 중요성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취재 / 코리아저널리즘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