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기자동차 업체인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가 6일 쌍용자동차 인수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케이팝모터스(주)는 쌍용차 인수를 위해 대한민국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등 관계 법령안에서 서울회생법원의 사건 진행 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쌍용차 관계자들(최대 주주인 마힌드라, 인수의향 설에서 답보상태에 있는 HAAH오토모티브, 소액주주 23,695 명, 채권자 한국산업은행 외 350명, 쌍용차노조 등)과 적극적인 면담과 협상을 통하여 해결책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회장의 경영철학인 ‘사람이 먼저다’라는 신념처럼 약 5,000여 명의 쌍용차 종업원에 대한 100% 고용승계를 정부 당국과 함께 협의하여 처리할 준비 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황 회장은 쌍용자동차가 2번 해외기업에 팔리고, 다시 2번 기업회생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는 안타까움을 직시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토종 쌍용자동차가 전기차로 미래 차 시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글로벌스탠다드에 적용할 수 있도록 모든 쌍용차 관계자들은 그 사고와 패러다임을 전기자동차 제조판매란 개념으로 신속히 바꿔야만 쌍용차가 재기할 수 있는 확실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의 뛰어난 우수성을 지닌 SUV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여, 그래핀 배터리를 장착하고 충전기가 없는 중동의 사막에서도 케이팝모터스가 제조하는 휴대용 충전기(OBC)를 탑재하였을 경우 글로벌시장에서 매우 공격적이고 다수의 시장을 점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케이팝모터스는 현재 쌍용차가 가지고 있는 모든 능력을 전기차로의 변신을 통해 쌍용차는 향후 3년 내로 나스닥을 거쳐 뉴욕 증시로 갈 수 있는 우수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케이팝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를 위하여 지난 2월 22일 특수목적회사(SPC)인 케이팝모터스홀딩스그룹 주식회사를 대한민국 법원에 설립등기를 마친 상태라고 한다.

현재 나스닥 핑크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케이팝모터스는 이를 기반으로 나스닥과 뉴욕시장 진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 /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