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이재현 회장 구속영장 집행정지 3개월 연기로 경영공백 일부 매꾸어…

0

[김윤관 기자]21일 서울고법 형사10부(권기훈 부장판사)는 수천억원대의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항소심 선고를 앞둔 이재현 회장의 구속집행정지 기간을 오는 11월 21일 오후 6시까지 석달 연장한다고 구속집행정지를 결정했다.

구속집행정지는 통상 수감자(수용자)의 변호인 내지 교정시설내의 의무과(의료과)의 의사들이 수용자의 지병들을 면밀히 관찰하여 도저히 수용생활을 감내하기 어려울 경우 해당재판부에 건의하는 형식을 갖추는데, 이번 이회장의 구속집행정지 역시 구치소의 적극적인 의견 개진에 따라 서울고법은 “피고인의 건강상태에 대한 전문심리위원들의 의견을 참고, 구속집행정지를 연장할 상당한 이유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당초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는 오는 22일 오후 6시까지였다.

검찰은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이 회장에 대해 원심(제1심)재판부가 선고한 징역 4년은 죄질에 비하여 너무가벼운 형벌이라는 이유로 항소하여 징역 5년과 벌금 1천100억원을 구형한 바 있다.

이로서 이회장은 CJ의 옥중경영이 아닌 병원에서의 경영에 들어가 당분간 경영의 공백은 벌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