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언론 은 국민들의 정보를 가로막는 독이다.

0

메이저 언론사들은 기사반복 재전송, 동일 키워드 반복 등 클릭수를 높이기 위해 포털에서 제시한 가이드를 무시하고 자신의 언론사 만을 드러내고자 어뷰징 행위 [인터넷포털사이트(다음 이나 네이버등의 포털을 의미)에서 언론사가 의도적으로 검색을 통한 클릭수를 늘리기 위해 동일한 제목의 기사를 지속적으로 전송하거나 인기검색어를 올리기 위해 클릭수를 조작하는 것을 의미함.] 역시 어제 오늘에 해당하는 행위가 된지 오래다.

종이신문의 대명사가 된 언론매체중 스스로 국내 1등을 자부하는 조선일보를 보자. 지난 20일 오후 5시6분 ‘메르스 환자 국내 첫 발생 “치사율 30%”…예방법은?’, 오후 5시27분에 ‘메르스 환자 국내 첫 발생, 중동에서 귀국한 60대 남성 발병…”국내 전파 가능성은?”’, 오후 5시28분에 ‘’치사율 30%’ 메르스, 2012년 사우디에서 처음 발견…”예방 백신·치료약 없어”’, 오후 5시42분에 ‘메르스 환자 국내 첫 발생, 바레인-카타르 거쳐 귀국한 60대 男…”치사율 30%”’, 오후 6시2분에 ‘메르스 환자 국내 첫 발생, 치료제-백신 없는 중동판 사스?… 치사율 30% ‘충격’’ 등 메르스 관련 기사를 쏟아냈다.

동아일보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 28일 오후 1시44분에 ‘메르스 환자 7명으로 증가, 의심 환자 1명 중국으로 출국…관리체계 구멍’, 오후 1시45분에 ‘메르스 환자 7명으로 증가, 의심 환자 1명 중국으로 출국…‘어떡하나’’, 오후 3시31분에 ‘메르스 환자 7명으로 증가, 의심 환자 1명 중국으로 출국…허술한 관리 ‘도마 위’’ 등의 기사를 전송했다.

이런 기사를 내보낸 이유는 ‘메르스’라는 실시간 검색어가 국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첨예한 정보로 알고저 하니까 알맹이 없는 기사를 반복 재생산하면서 클릭수 높이기에 혈안이 되고자 하기 때문이다.

특히 동아일보는 똥묻은 개가 겨뭍은 개를 나무란다는 속담처럼 자신들의 어뷰징 행위에는 스스럼없이 눈을 감고 그와는 반대로 뉴스 평가위원회가 ‘사이비언론 퇴치’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동일 키워드 반복 사례는 더 가관이다. 매경닷컴 MK스포츠는 28일 ‘메르스 바이러스란…전염력 낮다더니 ‘변종 바이러스 가능성?’’ 제하의 기사에서 첫 문장부터 ‘ 메르스 바이러스란 메르스 바이러스란 메르스 바이러스란’이라고 썼다. 스포츠조선도 27일 ‘유승준 방송사고 멘붕… “XX” 욕설 “꺼!꺼!꺼!” 적나라하게 들려 온라인 초토화’ 제하의 기사 말미에 ‘유승준 방송사고 유승준 방송사고 유승준 방송사고 유승준 방송사고’라는 단어를 반복했다.

이는 동일 키워드를 반복해서 내보내면 검색 시 포털 사이트 화면에서 해당 이슈의 주요기사로 노출된다는 허점을 노린 것으로 기술적으로 국민의 눈과 감각을 가리는 행위이다.

방송사도 마찬가지다. 방송보도에서는 이 같은 어뷰징 기사를 활용할 수 없지만 인터넷으로 기사를 보도할 때는 똑같은 행태를 보인다.

일례로 SBS funE 채널은 ‘유승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