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돈방석에 앉았다.

0

피겨 여왕’ 김연아(24·사진)가 지난 1년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중 4번째로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3일(한국시간) 인터넷판에서 2013년 6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여성 스포츠선수의 상금, 광고 출연 등 수입을 발표했다.

김연아는 1630만 달러(약 167억4300만 원)을 벌어 전체 4위를 기록했다.

포브스는 “소치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친 김연아는 지금도 한국의 광고 스타이자 가장 인기 있는 셀러브리티 중 한 명”이라면서 “SK텔레콤과 계약을 추가했고, 12개가 넘는 기업 파트너가 있다”고 설명했다.

1∼3위는 모두 테니스 선수의 몫이었다. 러시아의 ‘테니스 요정’ 마리야 샤라포바가 2440만 달러(약 250억6000만 원)로 10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리나 (중국·2360만 달러), 3위는 세리나 윌리엄스(미국·2200만 달러)였다. 폴라 크리머(미국)는 10위(550만 달러)에 자리해 골프 선수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김연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수입 4위 소식에 누리꾼들은 “김연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수입 4위 대단해” “김연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수입 4위 역시 빙상여신” “김연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수입 4위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