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및 가솔린 자동차 드디어 그 한계가 왔다. 이제는그 대안책으로 전기자동차시대가 열리고 있다…

0

폭스 바겐의 최고경영자인 빈터콘 회장이 사태의 심각성이 시간이 갈수록 심화되는것에 시름에 잡히다.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건으로 자동차 업계가 발칵 뒤집힌 가운데 다른 자동차 제작사도 디젤 차량에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미국 자동차 전문 컨설팅회사 오토퍼시픽에 따르면 미국인 자동차 보유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64%가 ‘다른 업체의 조작장치 사용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조사 대상자의 55%는 디젤차 외에 가솔린차도 배출가스 조작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폭스바겐그룹에 속한 아우디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는 자동차 보유자는 69%에서 29%로 줄었고 폭스바겐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도 64%에 달했다.

한편 아우디 폭스바겐 코리아는 최근 국내에 폭스바겐그룹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임의설정’ 차량이 12만 1038대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국내 판매 중인 아우디 폭스바겐 디젤차 7차종을 내달 중순까지 조사키로 했으며 오는 12월부턴 다른 차종·브랜드의 디젤차로도 검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대비한 폭스바겐이 2일 (현지시간) 자사 배출 가스 조작 장치 장착 여부를 검색 할 수 있는 웹사이트 를 오픈했다.

폭스바겐은 이번 웹페이지 개설을 통해 기술적인 해법과 해당 차주들에게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는 독일어만으로만 서비스 중이다.검색 방법은 독일어로 쓰여진 페이지내에서 검색하고자 하는 차량 식별 번호(VIN)를 입력하면 된다.

한편 국내에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일 문제의 ‘EA 189 디젤 엔진(배기량 1.6·2.0 TDI)’을 올린 국내 폭스바겐 판매 차량은 총 9만2000여대(9월 30일 잠정집계 기준)라고 밝혔다.

차량 모델별로는 골프에 이어 제타, 더 비틀, 티구안, CC 2.0 TDI, 파사트 등이고 해당 차량들의 국내 판매대수는 골프 1만5965대, 제타 1만500대, CC 2.0 TDI 1만4568대, 티구안 2만6076대, 파사트 1만8138대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은 폭스바겐그룹 본사의 모든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잠정적 집계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차후 세부 내용은 달라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사안에 따라 리콜 대상 규모가 9만2000여대를 넘을 수 있다는 말이다.

업계와 환경부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달 30일, 환경부에 제출한 공문에서 “본사의 기술적인 해결책 개발과 테스트가 끝나면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시정조치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여기서 ‘시정조치’는 일반적으로 ‘차량 리콜’을 감안한 표현이다.

이번, 사태로 정부당국인 환경부 와 산업자원부는 “전기차 적용시기”를 앞당기려는 움직임을 보이며

발빠르게 전기차의 핵심기술인 밧데리 업체들은 기업간 기술전쟁을 가속화 하였고, 국내 전기자동차 에 대한 직접제조 및 판매업체중 주식회사 레오모터스, 주식회사 파워플라자 , 주식회사 대진CT&T에 이어서 금번 신규경영진으로 취임한 주식회사 에코넥스등 은 자사만이 갖는 고유의 기술을 연구개발중 이며 기자가 파악한 결과 이중 에코넥스는 업계의 선두주자를 목표로 현재 철저한 보안상태에서 “전기자동차의 핵심기술인 밧데리, 차량부착용충전기, 친환경소재, 직구동모터 등 전기차 상용화 에 대한 연구개발 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사실이 탐지되었다.

[코리아타임즈투데이 경제팀 이만영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