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 제123주년 기념식 역사적 의의 다져

0

동학농민혁명 제123주년 기념식 역사적 의의 다져

동학농민혁명 제123주년을 맞아 장흥군은 26일 장흥동학농민혁명기념탑 앞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장흥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김창남)가 주관한 이 날 행사에는 김성 장흥군수를 비롯해 동학유족회, 기념사업회 회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행사는 기념사와 추념사를 통해 동학혁명의 의의를 되새기고 헌화와묵념으로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김성 군수는 이날 추념사를 통해 “동학농민혁명이 추구했던 자유와 평등, 배려의 정신은 우리나라를 넘어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와 지향점”이라며 “선조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더 행복하고 따뜻한 어머니 품 같은 장흥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동학농민혁명의 최후 격전지인 장흥군은 지난 2015년 장흥 동학농민혁명기념관을 개관하고 수차례 관련 심포지엄을 열어 남도 동학의 의미를 재조명해왔다.

장흥 동학혁명 기념관이 있는 석대대는 장성의 황룡과 정읍의 황토현, 공주 우금치와 함께 4대 전적지로 대규모 농민이 참여한 최후 격전지로 그 중요성을 인정 받아 2009년 국가지정사적 제498호로 지정되었다.

취재/정성태
< 저작권(c)코리아타임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