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모터스 시속 120Km 고속도로 주행 가능 2인용 전기 승용차 2,500만 원대에 전국에 보급한다.

0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는 이미 중국 전역에서 2인용 전기 승용차로 인증을 받고 시판 중인 도미자동차와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케이팝모터스와 도미자동차가 손을 잡고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판매한다는 내용이다.

케이팝모터스는 완성차를 수입한 뒤 대한민국 자동차 관련법인 자동차 자기인증 등을 완료하고 2020년 12월 말까지 약 3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과 전국 226개의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가 진행 중인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활용할 경우 운전자는 약 1.100만 원대에서 1,400만 원대에 케이팝모터스 2인승 전기차량을 살 수 있게 됐다.


도미자동차는 그동안 SUV자동차 생산 전문기업으로 전기 자동차는 2인승 자동차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기 자동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도미자동차가 생산한 “제마“는 현재 중국 상하이 EV CARD를 사용하는 C업체(최고속도 100km. 1충전 거리 200km) K업체(최고속도 80km. 1충전 거리 160km) 보다 최고속도 120km, 1충전 거리 200km로 성능이 앞선다.

(참고자료: chinaautoweb,com/car-models/chery-eq-ev)

황회장은 “지난 6일 SETEC과 체결한 (OEM/OBM/ODM) 급속충전기를 전기승용차에 탑재하는 기술을 도미자동차와 함께 연구 개발하고 국산 배터리를 사용해 약 15분에서 2시간 이내 충전으로 약 350Km 이상 달릴 수 있는 국내 소형 전기승용차 시장의 선두주자가 될 것” 이라는 자신감을 피력하였다.

취재 / 정성태
< 저작권(c) 코리아타임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