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에너지 기술이 한자리에 2018 도쿄World Smart Energy Week

0


신재생 에너지 기술이 한자리에 ‘2018 World Smart Energy Week’

일본 최대 규모의 전시실을 갖춘 ‘도쿄 빅사이트‘ 입니다.
2월 28일부터 3월 2일까지 열린 ‘2018 World Smart Energy Week(WSEW 2018)’
를 보기 위해 구름 관중이 몰려옵니다.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발전, 풍력 에너지 등 8개 분야가 동시에 열린 전시횝니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1,580개사의 관련 기업이 참가해 신재생 에너지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보여줍니다.

분야별 전시장마다 신기술이 눈길을 끕니다.
특히 이목을 집중시킨 분야는 올해로 14번째를 맞이한 ‘국제 수소 및 연료전지’전시관입니다.
수소 연료전지는 일본 정부가 보급 활성화를 위해 대대적인 지원사업 분야입니다.

[인터뷰] 이여균 교수 / 케이팝모터스 기술 고문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게 될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가 내부를 들어냈습니다.
수소 저장 탱크를 탑재한 이 자동차는 3분 충전 해 600km를 달린다고 홍보합니다.

수소 자동차용 저장 탱크를 가지고 3번째 참가한 이 기업은 한국 기업입니다.
이미 현대 수소 자동차 납품에 이어 까다로운 일본 품질 인증 기준을 통과하고
일본 자동차 회사에 납품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강호석 부장 / 일진다이아

전기자동차의 연료인 배터리를 비롯한 검사 장비, 재료, 제조 로봇 등 300여 개 회사의 다양한 제품이 눈길을 끕니다.
이 배터리 업체는 티타늄 배터리로 리튬이온배터리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현장녹취]

8개 분야 전시회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인 제11회 국제 태양광발전박람회장.
일본 원자력 발전소의 사고 이후 소규모 가정용 태양광 시장의 급성장으로 다양한 시스템이 눈길을 끕니다.

일본 태양광 시장 13% 정도를 담당한 한국 한화 큐셀은 큰 부스를 꾸미고 세계가 인정한 높은 효율 패널이라고 자랑합니다.

[인터뷰] 신동인 부장 / 한화 큐셀

이번‘2018 World Smart Energy Week’ 8개 전시 분야 중 가장 많은 이목을 집중한 분야는 수소 연료전지 분얍니다.

미래 화석연료 고갈로 대체될 에너지원으로 수소가 또 하나의 대안으로 제시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황요섭 대기자 / 코리아저널리즘

이번 2018 World Smart Energy Week’는 자연에서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 개발과 수소 사회 실현을 위한 방향이 제시 됐습니다.
특히 신제품들의 기술적 향상과 경량화 된 소재 개발, 부품들의 전시는 늘었지만 수소의 생산과 소비를 위한 상용화를 위해서 더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코리아저널리즘 뉴스 정성태입니다.
< 저작권(c) 코리아저널리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