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여성가족부 가족홍보대사 김소현 손준호 부부, 장관 표창 수상자 배우 소유진씨와 함께 가족사랑 엽서쓰기에 참여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여성가족부는 그동안 변화하는 시대상에 맞는 가족 정책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15일 서울시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이란 주제로 2018년 가정의 달 기념식과 가족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오후 2시 가족 관련 단체 및 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가족정책 유공자, 미혼모, 다문화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족 실천 약속` 확산에 나섰다.

실천 약속은 ‘가족 간 사랑해요, 수고했어요, 감사합니다.’ 표현하고, 가족 구성원이 돌봄을 함께 하며, 지역 중심의 돌봄 공동체 등 다양한 가족에 포용적 문화를 만들어 가자는 내용이다.

가족 홍보대사로 뮤지컬배우 김소현· 손준호 부부가 새롭게 위촉돼 캠페인(운동)에 힘을 보탠다.

기념식에서는 다양한 가족과 취약가족의 복지증진, 가족 친화적인 사회문화 조성 등에 기여한 유공자 53명이 수상했다.

20여 년간 결혼이주여성들의 권익 신장과 역량 강화를 위해 함께해 온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한국염 전(前) 대표가 ‘국민훈장 목련장’을, 모자(母子) 가족의 정서적 지지와 자립을 위해 38년간 헌신해 온 임우현 루시모자원 원장이 ‘국민포장’을 받았다.

‘대통령 표창’은 부모교육 전문가로 서천석 의사 등 4명의 개인과 1개 기관이, ‘국무총리 표창’은 미혼모의 보호와 자립에 앞장선 김영란 인애복지원 원장 등 6명(단체 3 포함)이 받았다. `여성가족부장관표창`은 40명에게 수여됐다.‘가족정책 포럼’은 앞서 오전 10시 서울지방조달청 피피에스(PPS) 홀에서 ‘가족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을 논하다’라는 주제로 가족정책 전문가, 현장 종사자 등의 참여로 열렸다.

이번 포럼은 ‘제3차 건강가정 기본계획(2016∼20)’을 보완하고자 개최하고 있는 릴레이 포럼의 3번째 자리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개개인의 가치관과 삶의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우리 사회 가족형태가 세계사에서 유례가 없을 만큼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제 가족 정책이나 제도의 새 패러다임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개개인이 더 자율적으로 살아가도록 지원하는 한편으로 모든 가족이 겪는 공통의 난관을 집단으로 해결하려는 획기적인 가족 정책이 필요하고 인식하며, 여성가족부는 모든 가족을 위한 사회적 투자를 강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취재: 코리아저널리즘 뉴스 정성태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